무안군, 영농철 맞아 종자소독 철저 당부
2024년 04월 18일(목) 17:20
무안군, 영농철 맞아 종자소독 철저 당부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 무안군(군수 김산)은 본격적인 영농철에 앞서 건전 묘 생산을 위하여 올바른 볍씨소독법과 약제 사용 요령 등 영농지도에 나선다.

군은 정부 보급종은 농약 오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전량 미소독 종자로 공급하고 있으므로 종자를 통해 전염되는 키다리병, 벼잎선충 등 쌀 수량 감소 및 품질 저하의 원인이 되는 병해충 예방을 위해 무엇보다 건전한 볍씨를 선별하고 파종 전 철저히 소독할 것을 당부했다.

벼 종자 소독 방법은 온탕소독과 약제 침지소독이 일반적이다.온탕소독은 60℃의 물 100L에 볍씨 10kg을 10분간 담가 소독 후 꺼내어 바로 찬물에 10분간 식혀주는 방법으로 물과 종자의 비율은 10:1이 좋다.

약제침지 소독은 볍씨소독 적용약제 선택, 종자량의 2배 물량에 약제 희석하고, 볍씨 10kg 단위 망사자루에 담아 볍씨 발아기를 이용하여 30~32℃의 온도로 맞춰 48시간 동안 담가 소독하는 방법으로 약제별 희석배수, 약액 온도 및 침지 시간을 준수해야 방제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온탕소독과 약제침지 소독을 병행하면 97% 이상의 높은 종자소독 효과를 볼 수 있으므로 병 발생이 우려되는 자가채종 농가나, 공동 육묘장, 대규모 농가는 온탕소독과 약제침지 소독을 병행하여 실시해야 한다.

이재광 식량원예과장은 “종자소독만 꼼꼼히 해도 깨씨무늬병, 도열병, 키다리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벼잎선충 등 벼 수량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병해충을 예방할 수 있어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서는 종자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홈페이지(http://jgkoreaj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junso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