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광주광역시, 의료 통·번역활동가 양성 지원사업 추진

“언어장벽 걱정말고 병원가세요”
외국인 주민 진료 통역서비스…5월 7일까지 지원자 모집

2024년 04월 19일(금) 10:46
광주광역시, 의료 통·번역활동가 양성 지원사업 추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광주시가 ‘언어장벽’으로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하는 외국인 주민을 지원한다.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외국인 주민의 적절한 치료를 지원하기 위해 ‘의료 통·번역 활동가 양성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 외국인주민 실태조사(2022년 광주복지연구원) 결과에 따르면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31.7%에 달했으며, 이유는 ‘의사소통 문제’(34.4%)가 가장 많았다.

의료기관을 이용할 때 가장 불편한 점으로 ‘의사소통으로 인한 상담 및 진료 어려움’(49.1%)을 꼽았다. 이 사업은 언어적 한계로 인해 아파도 병원에 가지 못하는 외국인 주민을 돕고 적절한 치료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시는 5월 7일까지 참여자를 모집하고 하반기부터 본격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최종 선발된 의료 통역가는 한국어가 능숙하지 않은 외국인 주민이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동행해 병원 접수, 진료, 검사, 수납 등 모든 과정의 의료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감기·상처 등으로 인한 병원 방문보다 중증(응급)환자, 수술, 정밀검사 등 전문적인 통역이 필요한 경우 우선 지원해 올바르고 빠른 진단과 치료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조건, 교육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광주광역시 홈페이지 또는 광주이주민건강센터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주상현 외국인주민과장은 “의료통역은 전문적인 의학용어와 외국인 환자의 사회문화적 환경 이해, 의료진에게 정확한 의사전달 등의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의료분야 전문 통역가를 양성해 외국인환자의 원활한 진료를 돕고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광주전남협회의 다른 기사 보기
광주인재평생교육진흥원, 고령자를 위한 노인학 릴레이 특…
광주광역시, ‘통합공항 이전’무안군민 직접 소통한다
광주문학관, 광주시교육청과 ‘문학 인성교육’ 활성화 업…
강기정 광주시장, 산업현장 안전점검 실시
광주광역시,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실무회의 개최
광주광역시, 부산시와 소부장 광역협력 기술세미나 개최
광주광역시, 봄 햇김치 사랑나눔 행사 개최
광주광역시, 멘디니 작품 ‘기원’ 상징성 가치 알린다
광주광역시, 플랫폼 배달노동자 노동환경 개선나서
광주광역시, 자치구와 함께 ‘국가유산 활용사업’ 본격 추…
광주광역시, 광주관광공사와 6월 한달간 ‘숙박세일 페스타…
광주광역시, 세계 고혈압.금연의 날 맞아 건강캠페인 전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