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고흥군, 봉림고분군 발굴 독특한 지역양식으로 확인

다양한 문화가 한 고분에 공존하는 새롭고 독특한 형태

2022년 09월 28일(수) 15:40
고흥군, 봉림고분군 발굴 독특한 지역양식으로 확인
[대한기자협회 고흥군지회 신용원기자]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최근 시·발굴조사가 이뤄진 ‘고흥 봉림리 봉림고분군’에서 고흥지역의 독특한 고분문화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고대 역사 문화인 ‘마한유적 발굴조사’의 일환으로 전라남도의 지원을 받아 지난 7월부터 시·발굴조사가 진행됐다.

조사결과 삼국시대 석실묘 3기와 고려시대 석곽묘 1기가 발견됐으며, 석실묘의 경우 최근에 조사된 도화면 소재 봉룡 및 서오치고분의 규모와 축조방식에서 유사한 면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봉림고분군은 고흥지역에서 새롭게 확인되는 고분 양식으로 여러 고분이 모여 있는 군집분으로 확인된 첫 사례다. 매장주체부의 축조양상, 고분 둘레를 돌로 두른 호석과 돌을 주변부에서 중앙부까지 차곡차곡 쌓은 즙석분 형태를 보이는 양상 등 다양한 문화가 한 무덤에 공존하는 독특한 형태를 보여 고흥군 일대에 독자적인 문화권을 이루는 세력이 있었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고분의 매장주체부인 석실 내부에서 병과 완 등의 유물이 출토됐으며, 축조 시기는 6세기 후반경으로 판단된다. 이를 통해 고흥지역 고분의 축조 기법과 연대 등에 대한 새로운 고고학적 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를 진행한 순천대학교박물관 관계자(조사단장 최인선)는 “고흥 봉룡고분과 서오치고분을 비롯해 봉림리 고분군 발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독특한 지역 양식을 보여주는 고흥군의 고대 문화양상을 조명할 수 있을 것이다”며“이번 고분군 주변 현황조사에서 고분군 3곳이 새롭게 발견돼 향후 주변지역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흥군 관계자는“이번 발굴조사 결과는 고흥지역의 독특한 고분문화 형태와 대외교류 양상을 밝힐 수 있는 귀중한 자료”라면서“앞으로 추가적인 학술조사 계획을 수립해 지역의 고대문화 양상을 밝혀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고흥군지회 신용원기자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고흥군지회 신용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고흥군, 프리미엄 고흥유자 자존심 지킨다.
고흥군,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 국비 326억원 확…
고흥군, 가뭄극복을 위한 ‘물 절약 캠페인’ 실시
고흥분청문화박물관, 박물관 대학 3기 수료식 가져
고흥군, 민선8기 6대 분야 100대 공약 확정
고흥 여성농업인센터 가족한마당 행사 성료
고흥군, 팔영산 숲속의 작은 음악회 성료
고흥군, 고병원성 AI 확산 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진행
고흥군, 고향사랑기부제 TF추진단 위촉식 개최
고흥군, 청소년 등굣길 흡연예방 캠페인 펼쳐
고흥 여산송씨 쌍충 정려각, 국가 보물로 지정
고흥군, 제2회 마리안느.마가렛 봉사대상 시상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