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7.09(목) 09:45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목포시, 모동장 “내 마음대로 해요”황당한 답변
2019년 12월 02일(월) 21:49
전남 목포시의 동장이 현안에 대한 취재에 대해 독선적인 대응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어 취재 내용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최근 목포시의 경로당 위문과 관련한 선관위 조사 내용에 대해 의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실 확인을 위한 취재에 대해 해당 동장이 특정인 동행과 의전에 대한 해명과정에서 “동장의 마음대로 하는 것이고 시간이 되면 가는 것이고, 시간이 되지 않으면 안 가는 것이다”라며 답변을 회피하는 과정에 “기자는 기사를 쓰면 되는 것이고 나는 내 마음대로 한다”고 답변을 한 것.

이날 취재를 한 기자는 “특정인이 공무원 신분이 아닌 일반인 신분으로 관내 시설을 방문하는 과정에 동장이 수행을 할 수 있는 근거가 무엇이냐”고 질문을 했고 동장은 “내 맘이다”라는 답변과 함께 신경질적인 대응으로 취재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선관위의 조사가 이뤄진 상태에 대한 질문에도 “기자는 기사를 쓰면 된다”며 과잉 반응을 보이면서 해명을 듣기 위한 취재는 고성이 오가는 등 목포시청 고위 공직자의 대응으로는 믿기지가 않는 태도라는 지적과 함께 의혹에 대한 해명은 나오지 않고 있다.

또한 동 직원의 초과근무에 대한 질문에도 정확한 답변은 없이 회피하면서 결국 동장의 독선적인 반응으로 인해 여러 의혹에 대한 풍문은 이어지면서 사실 확인에 대한 대책이 이어질 것이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대응을 보인 동장은 사무관 승진의결과 함께 교육을 이수하고도 선거법 위반혐의로 벌금형의 실형을 선고 받아 현재는 직무대리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위반에 대한 징계수준을 두고도 봐주기가 아니냐는 풍문이 끊이지 않고 있어 목포시의 공직기강에 대한 염려는 더욱 확산되고 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목포시지회 장성대 기자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목포시지회 장성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목포시, 6월 수돗물 수질검사 결과 적합
목포시, 종교계에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차단 협조 요청
목포시, 2022년 전국체육대회 2023년으로 순연
목포시, 보조 사회단체 마스크 착용 생활화 호소문 발표
현대삼호중공업, 목포시에 저소득층 위한 여름용품 전달
목포시, 자유시장 상인회 덕분에 챌린지 동참
목포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차단에 총력
김종식 목포시장, 국비확보를 위한 안간힘
목포시, 방문판매업체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령
김원이 국회의원,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일부개…
목포시, 코로나19 9번째 확진자 발생, 확산방지 총력
목포시, 제12회 목포문학상 작품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