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9(금) 15:31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무안군의회, 광주 군 공항 무안이전 반대성명

광주시의 안하무인격인 군 공항 이전 추진 행태 강력성토

2019년 11월 06일(수) 11:22
무안군의회(의장 이정운)는 지난 6일 오전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주시의 군 공항 이전 사업추진 행태를 강력 성토하였다.

최근 광주시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역 중 유독 무안만을 18차례 가량 방문한 것과 군 공항 이전과 더불어 무등산에 위치한 방공포대 및 서구 마륵동의 공군 탄약고까지 함께 이전 할 수 있다는 주장에 기인하여 이와 같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무안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하여 추진배경 및 사업방식, 추진 절차상의 문제점 등 군 공항 이전의 특수성과 무안군의 입지 상 불가함 등을 이유로 수차례 명백한 반대의사를 표명하였음에도 위와 같은 광주시의 안하무인격인 일방적 사업추진 행태 및 군민의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명하였다.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이자 무안군의회 부의장인 박성재 의원은“군공항의 무안 이전 반대 서명에 무안군민의 과반수 이상인 4만 3천여명이 참여하였다.”고 밝히며,“군공항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은 우리군의 관광자원이 집적되어 있고 무안국제공항 및 항공특화산업단지 등 앞으로 무안군의 발전을 이끌어갈 핵심지역이며 우리군 축산업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무안의 미래를 전투비행장과 바꿀 수 없다.”며 광주 군 공항의 무안군 이전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하였다.

한편, 무안군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광주시와 국방부가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를 일방적으로 선정하여 졸속으로 추진한데 우려하여 지난해 11월에도 광주 군 공항 무안군 이전 결사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의 다른 기사 보기
무안신협, 신협발전협의회 창립총회 개최
무안군 꿈의 오케스트라, 창문 밖 연주
무안군, 코로나19 대응 모바일 운동 프로그램 제공
무안군, 미니단호박 새로운 농가 소득원으로 힘찬 출발
무안군, 해제 도리포 농수특산물 판매장 운영
무안군, 한국어촌어항공단·해제 김인호 씨 친환경 유기농…
무안군, 신청사 건립 본격화
무안군, 위생업소 대상 ‘생활 속 거리두기’ 지도·점검 …
무안군, 2020년 제1회 경계결정위원회 개최
무안군 대한적십자 남악봉사회, 이동 빨래방 운영
무안군, 지역발전사업 발굴 보고회 개최
무안군, 관내 종교시설 재난지원금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