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11.19(화) 21:11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무안군의회, 광주 군 공항 무안이전 반대성명

광주시의 안하무인격인 군 공항 이전 추진 행태 강력성토

2019년 11월 06일(수) 11:22
무안군의회(의장 이정운)는 지난 6일 오전 광주 군 공항 무안 이전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주시의 군 공항 이전 사업추진 행태를 강력 성토하였다.

최근 광주시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역 중 유독 무안만을 18차례 가량 방문한 것과 군 공항 이전과 더불어 무등산에 위치한 방공포대 및 서구 마륵동의 공군 탄약고까지 함께 이전 할 수 있다는 주장에 기인하여 이와 같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무안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하여 추진배경 및 사업방식, 추진 절차상의 문제점 등 군 공항 이전의 특수성과 무안군의 입지 상 불가함 등을 이유로 수차례 명백한 반대의사를 표명하였음에도 위와 같은 광주시의 안하무인격인 일방적 사업추진 행태 및 군민의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에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명하였다.

광주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 상임공동위원장이자 무안군의회 부의장인 박성재 의원은“군공항의 무안 이전 반대 서명에 무안군민의 과반수 이상인 4만 3천여명이 참여하였다.”고 밝히며,“군공항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은 우리군의 관광자원이 집적되어 있고 무안국제공항 및 항공특화산업단지 등 앞으로 무안군의 발전을 이끌어갈 핵심지역이며 우리군 축산업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곳으로 무안의 미래를 전투비행장과 바꿀 수 없다.”며 광주 군 공항의 무안군 이전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하였다.

한편, 무안군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광주시와 국방부가 군 공항 이전 예비후보지를 일방적으로 선정하여 졸속으로 추진한데 우려하여 지난해 11월에도 광주 군 공항 무안군 이전 결사반대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 이기성 기자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무안군지회 이기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무안군, 지속가능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방안 모색 선진지견…
무안군,‘해야농장’가을걷이 감사 팜파티 개최
무안군,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마무리’ 웰다잉 교육 실…
무안군, 산불 지상진화 경연대회 우수상 수상
무안군, 하반기 승달장학회 장학금 수여식 개최
무안군의회, 광주 군 공항 무안이전 반대성명
무안군, 제3기 도시재생대학 수료식 개최
무안군, 해제면 금산지구 배수개선사업 국비확보
무안군, 2020학년도 수능시험 대비 대학 입시설명회 개최
무안경찰서, 여성화장실 방범시설물 설치 범죄예방 나서
무안군, 2019무안 일자리박람회 성료
무안군, 2019 무안 영드림(Young Dream)페스티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