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시군협회보
광주시지회
목포시지회
여수시지회
순천시지회
광양시지회
나주시지회
무안군지회
구례군지회
곡성군지회
고흥군지회
보성군지회
화순군지회
담양군지회
장성군지회
장흥군지회
강진군지회
해남군지회
영암군지회
함평군지회
영광군지회
진도군지회
완도군지회
신안군지회
영암군, 옥야리 고분군 발굴조사 시행

옥야리 고분군, 마한 수장의 무덤이 열리다
옹관에서 인골출토, 마한혈통 연구의 중요한 자료

2021년 03월 28일(일) 12:28
[대한기자협회 영암군지회 장재일 기자]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영산강 고대 마한문화를 규명하고 사적지정의 기초자료를 얻기 위해 옥야리 고분군(전라남도문화재자료 제140호)에 대한 시굴조사를 시행하였다.

영암 옥야리 고분군은 전남 영암군 옥야리 576-4번지 일원에 소재하며, 4~6세기에 조성된 고분군으로 마한문화를 계승한 영산강 고대 세력의 핵심 거점 중 한 곳으로 지목되고 있는 곳이다.

고대문화재연구원에서 수행한 이번 시굴조사 결과, 한 봉분 안에 영산강유역의 독특한 옹관묘와 함께 석재를 다듬어 쌓은 석실묘 등이 확인되어 영산강 고대 사회의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봉분 내의 무너진 옹관묘 틈새에서는 고대 수장의 인골이 일부 확인되었는데, 그동안 옹관묘에서 인골이 출토된 사례가 거의 없기 때문에 학계에서는 영산강유역 고대인의 생활상을 밝히는데 더없이 소중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고대 인골이 중요한 이유는 사망 당시 나이와 성별 뿐만 아니라, DNA 분석 등을 통해 고대인의 가족관계, 나아가 고대 한민족의 유전적 특질 등을 파악할 수 있으며, 영양상태, 질병 등 발전된 현대 과학기술로 분석 가능한 다양한 정보가 인골에 담겨있기 때문이다.

또한, 한 봉분 안에 구축된 옹관묘와 석실묘의 관계도 인골 분석을 통해 파악한다면 학계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석실묘 출현 문제, 즉 새로이 등장하는 석실묘의 주인공이 외래인인가 현지인인가 하는 해묵은 논쟁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전동평 영암군수는 “빠른 시일내 옥야리 고분군에 대한 정밀 발굴조사를 시행하여 이번에 확인된 옹관묘와 석실묘의 전모를 파악하며 마한문화의 역사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이름 대한기자협회 영암군지회 장재일 기자
이메일 jgkoreaja@hanmail.net
대한기자협회 영암군지회 장재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영암군,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수립 위한 역량강화 워크숍…
영암군, 고액 기부행렬 잇따라 분위기 고조
영암군, 대표음식점 100선 특별 위생교육 진행
영암군, 국내육성 고구마 우수품종 소담미 대형마트 출하식…
영암군, 3월 기관장협의회 개최
영암군, 2030군관리계획 재정비 안 입안 전 주민설명회 성…
영암군, 당정협의회 통해 현안사업 추진
영암군, 관계부처 합동‘ 어린이통학버스 안전점검 실시
영암군 종합사회복지관, 밑반찬 나눔 통한 장애인 자원봉사…
영암도기박물관, 장작가마 불멍 소원성취 장작태우기등 체…
영암군, 군민과 소통‧공감하는 이동군수실 큰 호응
영암군, 2023년 농산물 저온저장고 설치 업체 설명회 개최